"과학문화교육"

2007-05-25 (Vol 4, No 5)

로그인 | 웹진 | 한마당

먼젓글  |  다음글  |  차례

국제적 과학교육학술논문 요약과 외국 과학교육 및 국제화

Journal of Research in Science Techaing, 44(5) 2007

----------------------------------------------------------------------------------
Teaching nature of science through inquiry: Results of a 3-year professional development program
탐구를 통한 과학의 본성 가르치기 : 3년간 진행한 전문성 개발 프로그램의 결과

Valarie L. Akerson, Deborah L. Hanuscin

This study assessed the influence of a 3-year professional development program on elementary teachers' views of nature of science (NOS), instructional practice to promote students' appropriate NOS views, and the influence of participants' instruction on elementary student NOS views. Using the VNOS-B and associated interviews the researchers tracked the changes in NOS views of teacher participants throughout the professional development program. The teachers participated in explicit-reflective activities, embedded in a program that emphasized scientific inquiry and inquiry-based instruction, to help them improve their own elementary students' views of NOS. Elementary students were interviewed using the VNOS-D to track changes in their NOS views, using classroom observations to note teacher influences on student ideas. Analysis of the VNOS-B and VNOS-D showed that teachers and most grades of elementary students showed positive changes in their views of NOS. The teachers also improved in their science pedagogy, as evidenced by analysis of their teaching. Implications for teacher professional development programs are made.
이 연구는 3년간 진행한 전문성 개발 프로그램이 과학의 본성(NOS-nature of science)에 대한 초등교사들의 관점에 미친 영향, 학생들의 적절한 NOS관점을 향상시키기 위한 교육의 실행(instructional practice) 그리고 참여자의 수업이 초등학생들의 NOS관점에 미친 영향을 평가하기 위한 것이다. VNOS-B와 관련된 인터뷰를 통해서 연구자들은 전문성 개발 프로그램을 통한 참여 교사들의 NOS관점의 변화를 추적하였다. 명백한 반성적인 활동에 참여한 교사들은 (자신들의 초등학생들의 NOS관점을 향상시키는 것을 돕는) 과학적 탐구와 탐구에 기초한 수업을 강조한 프로그램을 마음속에 깊이 새겼다. 초등학생들의 NOS관점의 변화를 추적하기 위한 VNOS-D와 학생들의 생각에 미친 교사들의 영향에 주목한 교실 관찰 사실들을 사용하여 초등학생들을 인터뷰하였다. VNOS-B와 VNOS-D의 분석은 교사들과 대부분의 초등학생들이 NOS의 관점에서 긍정적인 변화를 보였다. 교사들의 티칭을 분석해 본 결과 교사들은 교수법에서도 향상을 보였다. 교사 전문성 개발 프로그램이 의미가 있음을 알 수 있다.
---------------------------------------------------------------------

Development of shared vision: Lessons from a science education community collaborative
공유 비전(shared vision)의 개발 : 협력적인 과학교육 공동체에서의 수업

Amy Robertson

This is a qualitative case study of a collaboration among multiple stakeholders in science education who came together in order to create environmental field trips and the surrounding classroom curriculum. The collaboration involves 4 major facets of science education: formal education at the elementary and university levels, informal education, and educational research. The data were collected by means of observation, semi-structured interviews, and written document review. This study examines how shared vision developed within the collaboration, the roles the participants played in its evolution, and how this process benefited both the collaboration and each individual collaborator. Several factors significantly affected the progress towards a shared vision and a successful collaboration including time, communication, understanding others' perspectives, dedication and ownership, as well as the collaborative environment.
이 연구는 과학교육에서 환경적인 현장 학습(field trips)과 주변의 교실 커리큘럼을 만들기 위해서 부딪히는 여러 관련자들(stakeholders) 사이의 협력에 대한 질적인 사례연구이다. 협력은 과학교육의 중요한 4가지 측면을 포함한다 : 초등과 대학 수준에서의 형식적 교육, 비형식적 교육, 교육에 관한 연구. 데이터는 관찰, 반구조화된 인터뷰, 서면으로 된 리뷰 자료 등을 통하여 수집되었다. 이 연구는 협력관이 어떻게 발전하고, 협력관의 발전에 참여자들이 어떤 역할을 하며, 이러한 과정은 협력과 개별적인 협력자들에게 어떠한 이점이 있는지를 조사하는 것이다. 몇 가지 요소가 협력관의 진보와 (협력적인 환경뿐만 아니라, 시간, 의사소통, 다른 사람의 관점 이해, 헌신과 소유의식을 포함하는) 성공적인 협력에 중요한 영향을 미쳤다.
---------------------------------------------------------------------

Self-efficacy, reasoning ability, and achievement in college biology
대학 생물학에서의 자아 효능감, 사고 능력, 그리고 성취도

Anton E. Lawson, Debra L. Banks, Marshall Logvin

This study compared the relationships of self-efficacy and reasoning ability to achievement in introductory college biology. Based on the hypothesis that developing formal and postformal reasoning ability is a primary factor influencing self-efficacy, a significant positive correlation was predicted between reasoning ability and degree of self-efficacy to complete biological tasks. Further, reasoning ability was predicted to be more highly correlated with course achievement than self-efficacy. The study involved pre- and posttesting 459 introductory biology students. Both self-efficacy and reasoning ability increased during the semester. As predicted, self-efficacy and reasoning ability were positively correlated. Depending on the nature of the achievement measure, reasoning ability accounted for some 15 to 30 times more variance in achievement than self-efficacy. Also, as predicted, reasoning ability was a strong predictor of self-efficacy, but self-efficacy was not a strong predictor of reasoning ability. Self-efficacy estimates and achievement were higher for the concrete tasks than for the formal tasks and higher for the formal tasks than for the postformal tasks. In general, students tended to overestimate their abilities to carry out the concrete, formal, and postformal tasks. Results support the study's working hypothesis that intellectual development continues for some students during the college years, that a postformal level of intellectual development exists, and that reasoning ability is a primary factor influencing both self-efficacy and achievement. Student overestimation of their abilities may contribute to complacency, lack of effort, and to less than optimal achievement. Consequently, it may be advantageous early in the semester to provide students with particularly challenging tasks that shock them out of their complacency and perhaps increase their effort, their reasoning skills, and their achievement.
이 연구는 자아 효능감과 사고 능력의 관련성을 대학 기초 생물학의 성취도와 비교하는 것이다. 형식적이고 2차 형성적인 사고 능력의 개발이 자아 효능감에 영향을 준다는 가설에 기초하여, (생물학 과제를 완수하는데) 사고 능력과 자아 효능감 사이에 현저한 긍정적인 상관관계가 예측되었다. 더더욱 사고 능력은 자아 효능감보다 과정 성취도에 더 높은 상관관계가 예측되었다. 이 연구는 459명의 기초 생물학 수강자들에게 사전-사후 검사를 실시하였다. 자아 효능감과 사고 능력 둘 다 한 학기 동안 증진되었다. 예측된 대로, 자아 효능감과 사고 능력은 긍정적인 관련성을 나타내었다. 성취도 측정의 특성에 의존하여, 사고 능력은 성취도에서 자아 효능감보다 15~30배 더 많은 변동을 나타내었다. 역시, 예측된 대로, 사고 능력은 자아 효능감의 강력한 예측자였다. 그러나 자아 효능감은 사고 능력의 강력한 예측자가 아니었다. 자아 효능감 평가와 성취도는 형식적인 과제보다 명확한 과제에서 더 높았고, 2차 형성적인 과제보다 형식적인 과제에서 더 높게 나왔다. 일반적으로 학생들은 명확한, 형식적인, 2차 형성적인 과제들을 수행할 때 자신들의 능력을 과대평가하는 경향이 있었다.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은 학습 수행 가설들을 지지한다. ① 지적 개발은 대학 기간 동안 일부의 학생들에게 계속된다. ② 지적 개발에는 2차 형성 수준이 존재한다. ③ 사고 능력은 자아 효능감과 성취도 둘 다에 영향을 미치는 기본적인 요소이다. 학생들의 자신의 능력에 대한 과대평가는 자기만족, 노력의 부족을 유발할 수 있고, 적절한 성취도보다 낮은 성취도가 나올 수 있다. 결론적으로, 학기 초에 학생들에게 자기만족에 충격을 주고, 아마도 그들의 노력, 사고 기술들, 성취도를 증진할 수 있는 특별히 도전적인 과제를 주는 것이 유리하다.
----------------------------------------------------------------------

Teachers' perceptions of policy influences on science instruction with culturally and linguistically diverse elementary students
교사들의 정책 영향에 대한 지각이 문화적으로 언어적으로 다양한 초등학교 학생들의 과학수업에 미치는 영향

Annis Shaver, Peggy Cuevas, Okhee Lee, Mary Avalos

This study asked elementary school teachers how educational policies affected their science instruction with a majority of English language learners. The study employed a questionnaire followed by focus group interviews with 43 third and fourth grade teachers from six elementary schools in a large urban school district with high populations of English language learners in the southeastern United States. Results indicate that teachers' opinions concerning all areas of policy evolved as the state enforced stronger measures of accountability during the 2-year period of the study. Although relatively positive regarding standards, their opinions became increasingly negative regarding statewide assessment, and even more so toward accountability measured by reading, writing, and mathematics. The results suggest that it is important to understand how teachers perceive the influence of policies, particularly those relating to English language learners, as science accountability becomes more imminent across the states.
이 연구에서는 초등학교 교사들에게 교육정책들이 대부분 영어권 학습자로 구성된 과학 교실 수업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를 질문하였다. 연구는 미국 남동부에 있는 영어 학습자의 수가 아주 많은 대도시 교육구에 소속된 6년제 초등학교에서 3,4학년을 담당하고 있는 43명의 교사들에게 그룹 인터뷰를 할 수 있도록 질문지를 작성하였다. 결과는 정책의 모든 영역에 대한 교사의 견해가 2년의 연구기간 동안 주(state)가 더 강력하게 책무성의 평가를 요구함에 따라 서서히 변화되었음을 보여준다. 교사들의 의견이 표준에 관하여는 비교적 긍정적이었지만, 주 전체의 평가에 관하여는 점점 부정적으로 되었다. 심지어 읽기, 쓰기, 수학 평가에 대한 책무성에 대해서는 더욱 부정적이 되었다. 결과는 과학 책무성이 주 전체적으로 더욱 퍼져감에 따라, 교사들이 정책, 특별히 영어권 학습자에 연관되는 정책의 영향을 어떻게 인식하는가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시사한다.
----------------------------------------------------------------------

School visits to natural history museums: Teaching or enriching?
자연사 박물관으로의 견학 : 가르침인가 혹은 심화인가?

Tali Tal, Orly Morag

This article describes a 3-year study of school visits to four natural history museums and addresses the research agenda with regard to out-of-school learning. More specifically, the findings focus on the process of learning in museums. Comprehensive data collection allowed for an analysis of patterns of guided visits, the way the scientific content was conveyed to students, and the extent and types of social interactions thus enabled. Observations of 42 guided visits (grades 3-11) indicates that the main visitation pattern consisted of guide-centered and task-oriented activity. Analysis of questions asked by museum guides reveals that most of these questions required mainly lower-order thinking skills. A common questioning pattern was to ask rhetorical questions as a means of carrying on the lecture. Detailed analysis of the scientific vocabulary used by the guides indicates that they used much scientific jargon, with limited explanation. There was only limited social mediation provided by teachers and museum guides. A minority of teachers were involved in the activities or in helping the guide to clarify or in helping the students to understand the explanations. The overall data indicate limited opportunities for meaningful learning, suggesting that the museums should shift from the traditional knowledge-transmission model of teaching to a more socioculturally contextualized model.
이 논문은 4곳의 자연사 박물관으로의 학교 견학에 관한 3년간의 연구를 기술하고, 학교 밖 학습에 관하여 연구 협의사항(agenda)을 검토하는 것이다. 보다 엄밀히 말하면, 연구결과는 박물관에서 이루어지는 학습의 과정에 초점을 맞추었다. 종합적인 데이터 수집은 안내받는 견학의 패턴 분석, 과학적 내용이 학생들에게 전달되는 방식, 그리고 가능했던 사회적 상호작용의 범위와 형태를 고려하였다. 42번의 안내된 견학 (3-11학년)의 관찰 결과는 주된 견학 패턴이 안내 중심과 과제 지향적인 활동(guide-centered and task-oriented activity)으로 구성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박물관 안내자의 질문 분석 결과는 이러한 질문들의 대부분이 주로 낮은 수준의 사고기술들을 요구하는 것이었다. 보통의 질문 패턴들은 강의를 수행하는 수단으로 수사학적인 질문을 하는 것이었다. 안내자에 의해 사용된 과학적 용어에 대한 자세한 분석에 따르면 설명은 제한적이면서도 더 많은 과학적 전문어를 사용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교사와 박물관 안내자에 의해 제한된 사회적 중재가 있었을 뿐이다. 소수의 교사들이 활동에, 안내자가 명확하게 설명하도록 돕는데, 학생들이 설명을 이해하도록 돕는데 참여하였다. 데이터 전부는 의미있는 학습을 위한 제한된 기회를 나타내었다. 본 연구는 박물관은 전통적인 가르침의 지식 전달 모델에서 더 사회문화적으로 맥락화된 모델로 바뀌어야 한다고 제안한다.

김원숙, 김영민
부산대학교 물리교육과

과학문화교육연구소